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트넘 담당 "손흥민 압박 안 해서 충돌"…수비처럼 뛰는데?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전반전에 말다툼을 했던 요리스(왼쪽)와 손흥민(오른쪽) ⓒ연합뉴스/EPA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손흥민(27)과 위고 요리스(33)의 전반전 충돌이 영국 내에서 화젯거리다. 토트넘 담당기자는 손흥민이 압박을 하지 않아서 충돌한 거라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에버턴전에 출전했다. 78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고, 토트넘은 1-0으로 이겼다.

경기 내용보다 전반 종료 직전 장면이 이슈였다. 라커룸을 향하던 도중에 토트넘 주장 요리스가 손흥민에게 달려와 불같이 화를 냈다. 손흥민도 요리스를 향해 소리쳤고, 몸싸움 직전까지 갈 뻔한 일촉즉발 상황이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토트넘 담당기자 리얄 토마스는 “요리스는 손흥민이 전방 압박을 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결과적으로 히샤를리송이 슈팅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그래서 손흥민에게 화를 냈다”고 설명했다.

요리스는 “라커룸 이야기라 말할 수 없다. 손흥민과 충돌은 축구의 일부분이다.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지만, 히샤를리송을 놓친 것 때문이냐고 묻자 “그렇다. 압박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그것이 불편했다”며 화를 낸 이유를 밝혔다.

경기가 끝난 뒤에 요리스와 손흥민은 포옹했고 분위기는 밝았다. 하지만 조세 무리뉴 감독 아래서 풀백처럼 수비에 임하는 손흥민에게 일침은 납득하기 어렵다. 현지 팬들에게 압박을 하지 않는 선수로 인식될 수도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