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체부 박양우 장관 "체육계 악습을 바꿀 마지막 기회"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 고 최숙현 선수 인권침해 관련 관계기관 회의가 7일 열렸다. ⓒ문체부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이번이 체육 분야의 악습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고(故)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조치와 체육계 악습 근절 및 체육인 인권 보호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과 여성가족부 장관, 대검찰청 형사 2과장, 경찰청 차장,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 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기관 회의가 열렸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이번이 체육 분야의 악습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신속하게 고(故) 최숙현 선수와 관련된 수사와 조사를 진행하고,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과 인권침해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가해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도 이에 적극 공조하며 체육인 인권 보호를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다.

박 장관은 문체부 특별조사단 조사에 대한 각 기관의 협조와 올해 8월 출범할 체육계 인권 보호 전담기구인 스포츠윤리센터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또한 스포츠윤리센터가 체육계 인권침해와 비리, 불공정행위를 근절할 수 있는 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보완 방안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