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리가 REVIEW] 후반43분 터진 이강인의 '극장골', 위기의 발렌시아 구했다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07월 08일 수요일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레알 바야돌리드전에서 결승골을 넣고 환호하는 이강인(등번호 16번) ⓒ연합뉴스/EPA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이강인이 발렌시아의 승점 3점 획득을 이끌었다.

발렌시아는 8일(한국 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경기에서 레알 바야돌리드를 2-1로 이겼다.

경기 종료 2분여를 앞두고 두 팀은 1-1로 팽팽했다. 하지만 후반 19분 교체 투입된 이강인이 일을 냈다.

이강인은 후반 37분 왼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날리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막시 고메즈가 이강인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종료가 다가오는 후반 43분, 이강인의 골이 터졌다. 이강인은 오른쪽 페널티 박스 바깥 쪽에서 장기인 왼발 슛을 때렸다.

이강인의 슛은 오른쪽 골문 구석으로 정확히 가며 골망을 흔들었다. 스코어 2-1을 만드는 귀중한 득점이었다.

남은 시간 리드를 잘지킨 발렌시아는 승리를 거뒀다. 이강인의 결승 골로 발렌시아는 최근 4경기 연속 무승(3무 1패) 늪에서 탈출했다. 순위는 리그 8위로 올랐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