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브라, “명백한 PK! 무리뉴가 맞아! 심판 택시 타고 집에 가!”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 에브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파트리스 에브라도 페널티킥에 동의했다.

토트넘은 10(한국 시간) 영국 본머스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에서 본머스와 0-0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승점 49점으로 9위에 올랐다. 유로파리그에 나서려면 최소 7위 이상을 확보해야 하고 컵 대회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경기 초반 토트넘은 좋은 기회가 있었다. 전반 4분 코너킥 상황 케인이 조슈아 킹에게 밀려 넘어진 것이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넘어진 케인은 강하게 페널티킥을 주장했지만 주심은 이를 무시했다. 또 비디오 판독 심판 역시 판정을 바꾸지 않았다.

경기 후 에브라는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명백한 페널티킥이다. 우리는 비디오 판독이 있다. 모든 것을 가졌다. 심판은 비디오 판독을 피했다. 결국 우리는 무리뉴 감독이 페널티킥에 대해 불평하는 걸 볼 수 있었다. 그런데 그가 맞다고 했다.

이어 어떻게 페널티킥을 주지 않을 수 있을까? 난 심판이 택시를 타고 집에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기장의 모든 다른 위치에서도 이건 파울이다. 페널티박스 안이라서 페널티킥을 주지 않은 것인가? 나에게 이건 페널티킥이다라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