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들만의 사투… 9·10위 총력전, ‘어쨌든’ 한화가 먼저 웃었다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 10일 치열한 접전을 벌인 한화와 SK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대전, 김태우 기자] 나란히 밑바닥에 처진 두 팀이 ‘꼴찌’ 오명을 벗기 위해 치열하게 싸웠다. 두 팀 모두 경기력이 썩 좋았다고 볼 수는 없었지만, 어쨌든 더 끈질기고 승부처에서 집중력이 좋았던 한화가 먼저 웃었다. 이제 9위와 경기차는 2경기다.

한화는 10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SK와 경기에서 6-5로 이기고 연패를 끊어냈다. 최하위 한화는 9위 SK를 2할대 승률로 끌어내리면서 경기차를 2경기로 좁혔다. 남은 주말 3연전 2경기 결과에 따라 SK와 경기차를 더 좁힐 수도 있는 여건을 만들었다.

사실 한화의 경기력도 그렇게 속이 시원했다고 볼 수는 없는 경기였다. 한화는 이날 5안타에 머물렀다. 몇 번의 찬스에서 방망이가 폭발한 것은 아니었다. 경기 초반에는 실책도 두 개 나오면서 위기를 맞이했다. 경기는 7회초 SK의 공격이 끝났을 때 3-2, 한화의 1점 리드였다. 그러나 승부처에서 집중력은 한화가 더 좋았다. 무엇보다 공을 침착하게 보며 8개의 볼넷을 얻어냈고, 그 볼넷이 이날 경기를 잡은 결정적인 원동력이었다.

SK가 경기 초반 몇 차례 기회를 계속 놓치는 사이 한화는 4회 1사 후 하주석의 중전안타로 기회를 열었다. 여기서 김태균 최진행이 모두 볼넷을 골라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안타 없이도 베이스를 채운 것. 1사 만루에서는 정은원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치며 선취점을 뽑았다. 안타 1개로 1점을 냈다.

5회에는 장운호가 좌월 솔로홈런으로 추가점을 뽑았고, 6회에는 2사 2루에서 정은원의 적시타가 나왔다. 그리고 7회에는 장운호가 상대 실책으로 출루한 뒤 1사 후 오선진 하주석 김태균이 모두 볼넷을 골라 밀어내기로 1점을 얻었다. 2사 후에는 정은원 최재훈도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안타 없이 3득점했다.

한화는 이날 경기를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박상원을 6회 위기에 바로 붙여 흐름을 끊었고, 6-2로 앞선 9회에는 마무리 정우람까지 등판했다. SK도 만만치 않았다. 2-3으로 뒤진 7회 필승조인 김정빈을 올려 8·9회 역전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하지만 7회 로맥의 실책에 이어 김정빈이 볼넷 4개를 허용하고 무너졌다. 한화는 9회 위기에서 하주석이 좋은 수비로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는 등 집중력이 크게 흐트러지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