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크리스토퍼 놀란 '테넷', 드디어 스토리 공개…그래서 '인버전'이 뭐기에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영화 '테넷' 메인 포스터. 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8월 12일 개봉을 확정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신작 영화 ‘테넷’의 스토리가 전격 공개됐다. 특히 예고편 공개와 함께 관심을 모았던 새 개념 '인버전'에 대한 설명 또한 더해져 흥미를 더한다.

놀란 감독의 최고 야심작인 ‘테넷’은 미래의 공격에 맞서 제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과거를 바꾸는 멀티 장르 액션 블록버스터. 

'시간을 추격하라'는 카피와 함께 공개된 설명에 따르면 '테넷'의 주인공은 시간의 흐름을 뒤집는 인버전을 통해 현재와 미래를 오가며 세상을 파괴하려는 사토르(케네스 브래너)를 막기 위해 투입된 작전의 주도자(존 데이비드 워싱턴). 그는 인버전에 대한 정보를 가진 닐(로버트 패틴슨)과 미술품 감정사이자 사토르에 대한 복수심이 가득한 그의 아내 캣(엘리자베스 데비키)과 협력해 미래의 공격에 맞서 제3차 세계대전을 막아야 한다.

영화를 이해하고 즐기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키포인트이자 영화 속에 중요하게 등장하는 ‘인버전(inversion)’은 "사물의 엔트로피를 반전시켜 시간을 거스를 수 있는 미래 기술로 미래에서 인버전한 무기를 현재로 보내 과거를 파괴할 수 있다"는 설명이 더해졌다.

▲ 영화 '테넷' 프로필 포스터. 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테넷’은 하이스트 무비에 스파이 액션이 더해진 혁신적인 블록버스터로 해외 로케이션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인 세계 7개국에서 IMAX와 70mm 필름 카메라로 촬영해 역대급 스케일의 시공간을 넘나드는 국제적인 첩보전을 완성했다. 영화 역사상 최대 규모인 초대형 야외 세트장을 건설했고, 실사 촬영의 대가인 놀란 감독답게 CG가 아닌 실제로 보잉 747 비행기와 격납고 폭발 장면을 촬영했다.

‘인터스텔라’, ‘다크 나이트 라이즈’, ‘덩케르크’, ‘애드 아스트라’, ‘007 스펙터’, ‘블랙 팬서’ 등에 참여한 할리우드 실력파 스태프가 함께했다. 놀란 감독은 다시 한 번 최상의 오락 영화이자 경이로운 체험을 세계 관객들에게 선사하는 한편,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여러 해석과 놀라움을 전하며 화제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