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밥먹다' 조권 "흑색종 암에 걸린 모친, 김혜수가 도와줬다" 미담 공개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조권. 제공| SBS 플러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수 조권이 '대선배' 김혜수 덕분에 힘든 시기를 이겨냈다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되는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이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조권은 김혜수의 도움으로 어머니의 암 판정 등 힘든 시기를 극복했다고 했다. 

이날 조권은 유년 시절부터 데뷔 후 3년까지, 10년간 온 가족이 단칸방을 전전할 정도로 어려웠던 집안 사정을 담담하게 고백한다. 초등학생 시절 채권자에게 시달리며 마음고생이 심했던 어머니의 모습에 연예인이 되기로 마음먹었다는 그는 무대와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며 모든 빚을 청산했다. 그러나 군 생활 초반, 또 한 번의 위기가 있었다고 조심스럽게 공개했다.

조권은 "군 복무 시절 어머니가 흑색종 암에 걸렸다. 엄지발가락부터 시작됐는데, 만약 전이가 되면 하체를 전부 절단해야 한다고 들었다"며 "멘털이 무너졌다. 부대 밖으로 나가지도 못하고 (어머니에게) 해줄 수 있는 것도 없었다"라고 힘든 시절을 회상했다.

또 조권은 "그 힘든 시기를 지나갈 수 있었던 건 김혜수 선배님 덕분"이라고 의외의 미담을 공개한다. 그는 "어머니 아프신 것도 (선배님이) 도와주셨다. 그리고 '권이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만 전역해라'라고 꼭 껴안아 줬다"고 해 김혜수와 사연에 관심이 쏠린다. 

조권이 출연하는 '밥은 먹고 다니냐'는 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