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포폴 불법투약 정황" 前매니저 고발에 신현준 측 "사실무근"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신현준.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신현준을 고발한 가운데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14일 한 매체는 신현준과 13년간 일하며 오랜 세월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던 전 매니저 김모 대표는 이날 신현준이 과거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다며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신현준이 2010년께 프로포폴 투약 횟수가 일반인보다 많다며 수사관이 찾아온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신현준은 그 사실을 인정하며 "허리가 아파 가끔 맞았다”라고 답했고 A 수사관은 관련 진단서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신현준 매니저 이관용 대표는 스포티비뉴스에 "사실무근"이라며 "본인이 대표로 있던 시절 일이라면 어떻게 진행돼 정리됐는지 본인이 가장 잘 알 텐데 무책임한 이야기만 늘어놓고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갑질 의혹 당시 신현준은 김씨 주장에 "큰 충격을 받았다. 수년간 함께 한 두 사람 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었겠나. 하지만 두 사람 중 한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