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故 최숙현 가해자 여자 주장 '영구제명' 징계 불복…남자 선수도 재심청구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지난 6일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에 참석한 경주시청 여자 주장 A 선수.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고(故) 최숙현 사망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여자 주장 A선수와 남자 B선수가 철인3종협회 스포츠 공정위 징계에 불복했다.   

대한철인3종협회스포츠공정위는 지난 6일 경주시청 감독과 여자 주장 A 선수의 영구 제명, 남자 B선수의 자격정지 10년 징계를 내렸다. 팀 닥터는 협회 소속이 아니라 징계 대상에서 제외됐다.

감독과 주장, 남자 B 선수 등 3명이 징계에 불복할 경우 일주일 이내에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었다. 

대한체육회는 14일 "영구제명 징계를 받은 여자 선수와 자격정지 10년 징계를 받은 남자 선수가 오늘 재심을 청구했다. 감독은 아직 재심을 신청하지 않았다. 재심 신청 마감 기한은 내일"이라고 밝혔다. 

선수 2명이 재심을 청구함에 따라 대한체육회는 7월 중으로 스포츠공정위를 열어 징계 완화나 유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철인3종 유망주 최숙현은 지난달 26일 부산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숙현은 자신의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최숙현이 언급한 '그 사람들'은 경주시청 감독과 팀 닥터, 선배 선수 2명 등 모두 4명이다. 4명의 폭행과 폭언 등 가혹행위는 수년 동안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최숙현 사망 사건은 현재 대구지방검찰청에서 조사하고 있다. '팀 닥터'는 최숙현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13일 경찰에 구속 수감됐다.   

가혹 행위 당사자로 지목된 감독과 주장 여자 A 선수는 가혹행위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