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꾸 깨물어"…'아내의 맛', 함소원 엄격 훈육에 시어머니도 자리 이탈[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딸 혜정 문제로 육아 전문가 오은영 박사를 찾았다. 오은영 박사의 훈육 모습에 함소원 시어머니는 안쓰럽게 지켜보며, 자리까지 이탈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딸 혜정의 깨무는 버릇을 고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담겼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딸 혜정이 어린이집 친구를 두 번이나 깨물었다는 소식에 육아 전문가 오은영 박사에게 도움을 청했다. 혜정이를 유심히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혜정이가 활동적이고 사람을 좋아하지만, 자신에게 안정이 확인되지 않았을 경우 예민해지고 공격성까지 드러낼 수 있다며, 아빠 진화가 껴안을 때 혜정이가 깨물었던 이유를 밝혀 충격을 안겼다. 

또한 혜정이가 마스크 쓰기를 거부한다는 함소원 말에 오은영 박사는 혜정이의 팔을 붙잡은 채 마스크를 씌우고, 단호하게 3초 동안 멈춘 뒤 다시 마스크를 벗겨주는, 특급 솔루션을 제시했다. 그러자 마스크를 들이댈 때부터 거부 반응을 보이던 혜정이는 몸부림치며 울었고, 지켜보던 시어머니는 불만을 터트리면서 자리를 이탈해버렸다. 

우여곡절 끝에 마스크 솔루션을 마친 함소원은 가슴 아파하며 울먹거렸고, 진화는 베이비시터 이모를 더 따르는 혜정이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24개월 이전의 아이들은 1차 보육자를 더 따르는 게 당연하며 1차 보육자와의 유대가 중요하다고 말해 진화를 안심시켰다. 

그리고 오은영 박사는 시어머니에게 안전과 생명에 관련된 일은 엄격한 훈육이 필요하며 가족들이 도와줘야 한다고 밝혔고, 시어머니는 자신의 잘못에 대해 사과했다. 

며칠 후, 함소원과 진화는 혜정이의 유치원 진학에 대한 의견을 나눴고, 각자의 의견에 맞게 국제학교 준비가 가능한 영어 유치원과 예술적인 면모를 배울 수 있는 영어 발레 유치원 투어를 진행하며 고민하는 모습으로 향후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