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 매니저와 갈등' 신현준, 시로 전한 심경 "가장 어렵고 슬픈 시기"[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7월 16일 목요일

▲ 배우 신현준.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와 갈등 속에 시로 자신의 심경을 간접적으로 전했다.

신현준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메어리 스티븐슨의 '모래 위의 발자국' 시 전체를 올리고 "가장 어렵고 슬픈 시기"라고 의미심장한 심경을 우회적으로 전했다.

전 매니저 김모 씨는 신현준과 13년간 일하며 부당대우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김 씨는 적은 월급도 힘들었지만, 신현준의 잦은 불만과 욕설이 더 힘들었다며 그가 매니저들을 수십차례 교체하고 매니저들을 향해 욕설, 협박 등 이른바 '갑질'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신현준이 10년 전 불법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정황도 있다고 해 파문을 키웠다. 

김씨에게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한 신현준은 '모래 위의 발자국'으로 괴로운 속내를 전했다. 신현준은 "인생의 마지막 장면이 비쳤을 때 그는 모래 위의 발자국을 돌아보았습니다. 그는 자기가 걸어 온 길에 발자국이 한 쌍밖에 없는 때가 많다는 사실을 알아차렸습니다. 그때가 바로 그의 인생에서는 가장 어렵고 슬픈 시기들이었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라는 문구로 가장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다고 암시했다.

또한 "나의 소중하고 소중한 아들아, ​나는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너를 버리지 않는다. 네 시련과 고난의 시절에 ​한 쌍의 발자국만 보이는 것은 내가 너를 업고 간 때이기 때문이니라"라는 문구로 신앙심으로 고통을 버티고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신현준은 1번 출연한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도 하차했다. 갑작스러운 논란에 방송을 통해 얼굴이 공개된 가족들의 피해가 커지자 제작진에게 먼저 하차 의사를 전달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