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마·경륜·경정 24일부터 관중 입장 부분 허용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07월 20일 월요일
▲ 한국마사회가 24일부터 부분적으로 고객 입장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한국마사회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경마, 경륜, 경정의 경기장 관중 입장이 부분적으로 허용된다. 

한국마사회는 "24일부터 서울경마공원, 부산경남경마공원, 제주경마공원 등 3개 경마공원에 한해 좌석 정원의 10% 이내에서 고객 입장을 허용한다. 단 전국 30개 장외발매소는 당분간 운영 운영 중단이 계속된다"고 20일 밝혔다. 

마사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월부터 경마를 중단했다.

이후 경마 중단 장기화에 따른 말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6월 중순부터 '무고객' 경마를 재개했다.

이번 조치로 서울경마공원에는 최대 1,325명, 부산경남경마공원에는 545명이 입장할 수 있다. 제주경마공원은 235명까지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입장을 원하는 고객은 한국마사회 마이카드앱으로 전날 예약하고, 문진표 작성 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일반 고객의 마권 구매도 비접촉 무인판매 방식으로 운영된다.

국민체육진흥공단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휴장에 들어갔던 경륜과 경정을 24일부터 부분 재개장한다"고 밝혔다.

광명 스피돔과 미사 경정장 본장만 문을 열고 스마트 입장 시스템을 통해 예약한 고객만 입장할 수 있다.

입장 인원은 좌석의 20% 이내로 제한한다. 

평소 15경주가 열리던 경륜은 14경주(광명 8경주, 창원·부산 각 3경주씩)만 진행하고 16경주가 열리던 경정은 12경주로 축소 운영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