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키니 윤보라, 피지크 김시운 우승…제2회 스포핏 성료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0년 07월 26일 일요일

▲ 윤보나가 제2회 YESKIN SPOFIT 비키니 오픈 우승을 거머쥐었다. ⓒ 대치동,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치동, 박대현 기자] 신개념 피트니스 대회 'YESKIN SPOFIT(이하 스포핏)'이 제2회 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26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 이벤트홀에서 열린 제2회 스포핏은 남자 피지크와 여자 비키니, 남녀 스포츠모델·핏모델로 총 6종목이 진행됐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신설된 핏모델 종목과 2년 내 우승 경력자는 출전이 불가한 노비스 카테고리가 눈길을 끌었다.

반백살 나이에 머슬퀸 도전장을 던진 배우 황석정도 큰 화제를 모았다. 관중 환호 속에 무대에 오른 황석정은 베테랑 배우답게 떨지 않았다.

자신 있는 워킹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배우 최은주와 양치승 관장, '마흔파이브' 김지호 등이 체육관 식구 응원에 나섰다. 비키니 노비스와 핏모델 종목에 출전한 황석정은 입상에는 실패했다.

출전 소감이 인상적이었다. 황석정은 “사실 몸이 너무 아파 운동을 시작했다. 그간 대회 준비를 도와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스포핏은 내 몸을 '똑바로' 볼 수 있게 해준 고마운 대회다. 여러분도 꼭 도전해서 스스로 (변화) 계기를 마련하셨으면 한다"고 힘줘 말했다. 

도전 자체가 아름답다는 메시지를 울림 있게 건넸다.

▲ 50세에 머슬퀸 출사표를 던져 화제를 모은 배우 황석정이 제2회 YESKIN SPOFIT 입상에 실패했다. ⓒ 대치동, 곽혜미 기자
2회 대회부터 추가된 노비스 항목이 먼저 진행됐다. 노비스는 대회일 기준 2년 안에 동일 종목 1위 입상 이력이 있으면 출전할 수 없는 카테고리다.

아직 수상 경력이 없거나 커리어가 짧은 신예를 위해 마련된 무대. 그러나 이 같은 배려가 무색했다. 모든 노비스 참가자가 하나같이 '작품'에 가까운 몸을 뽐냈다.

남녀 스포츠모델 부문에선 오상현과 노유현이 우승 영광을 안았다. 여자 비키니 종목은 김나윤, 남자 피지크 종목은 김두환이 1위를 차지했다.

스포핏이 "생애 첫 피트니스 출전 대회"라고 밝힌 김나윤은 '가장 비키니에 어울리는 몸'이라는 심사평을 끌어 내며 비키니 노비스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김두환은 큰 키와 넓은 어깨, 잘 발달된 가슴 근육으로 고득점을 챙겼다.

김두환은 "어제(25일)가 어머니 생신이었다. 대회 준비하느라 제대로 축하도 못 드렸다"며 운을 뗀 뒤 "생신 축하드립니다, 어머니!"를 크게 외쳐 대회장 온도를 올렸다.

▲ 한기민이 제2회 YESKIN SPOFIT 남자 핏모델 우승을 차지했다. ⓒ 대치동, 곽혜미 기자
이어 오픈 카테고리 막이 올랐다. 남녀 핏모델은 한기민과 노예슬이, 스포츠모델은 조현상, 박규림이 시상대 맨 위에 올랐다.

여자 핏모델 우승자 노예슬은 "현재 13개월 된 아기 엄마"라고 밝혀 관객을 놀라게 했다. "육아에 전념하는 이 세상 모든 '엄마들'에게 힘내시라고 응원하고 싶다. 외조에 힘써주는 남편에게도 참 고맙다"며 웃었다.

피트니스 대회 백미로 꼽히는 여자 비키니 종목은 윤보나가 우승 기쁨을 맛봤다. 비키니 최대 가점 포인트인 단단한 히프는 물론 밝은 미소와 시원시원한 워킹으로 심사원 눈길을 잡아챘다. 

"스포핏 무대가 정말 예쁘다. (백 스테이지에서) 여기서 꼭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실제 우승하게 돼) 정말 기쁘다. 지금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떡볶이다. 오뎅까지 삭삭 양념 묻혀 야무지게 먹고 싶다"는 남다른 소감을 남겼다.

▲ 제2회 YESKIN SPOFIT 비키니 노비스에서 시상대 맨 위에 오른 김나윤 ⓒ 대치동, 곽혜미 기자
▲ 김시운이 제2회 YESKIN SPOFIT 남자 피지크 오픈 그랑프리 영예를 안았다. ⓒ 대치동, 곽혜미 기자

남자 피지크 그랑프리 영광은 김시운에게 돌아갔다. 김시운은 "지금 목이 너무 마르다. 물 한모금이 간절하다"며 웃음을 안긴 뒤 "스포핏은 선수로서 더 발전할 토대를 마련해준 대회"라고 강조했다.

각 종목 그랑프리 우승자는 상금 200만 원을 손에 쥐었다. 주머니 두둑한 여름밤을 맞았다.

대회 후원사 '휠라(FILA)'가 수여하는 특별상 '휠라 스타상'은 이유라가 거머쥐었다. 휠라 스타상은 심사위원 심사와 상관없이 현장 반응과 성장 가능성을 중심으로 시상되는 상이다.

이유라는 향후 1년간 '휠라 코리아'가 제공하는 의류와 여러 스포츠용품을 제공받는다. 회사 엠배서더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도 주어진다.

스포티비뉴스=대치동, 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