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두준, 맥주4캔 취중진담…"나는 상품같았다, 살아있게해줘 고맙다"[전문]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07월 28일 화요일

▲ 윤두준. 출처ㅣ윤두준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그룹 하이라이트 윤두준이 음주 후 팬들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윤두준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 이 순간을 잊지 말자는 의미에서 이 글을 씁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먼저 "맥주 4캔을 마시고 조금 취해서 갑자기 이 글을 쓰는데. 모든 게 감사한 것 같다"고 운을 뗀 윤두준은 "나는 그냥 나인데 나를 응원해 주시고 도와주시고 좋은 말 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다. 나는 그분들에게 무언가 도움이 된 적이 없는데 그분들을 나를 위해 진심으로 응원해주고 희생하는 것이 너무나 죄송스럽다. 나란 존재는 그냥 인간 하나일 뿐인데 이런 과분한 대접을 받아도 될까 하는 마음이 앞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얘기하자면 인생이 재미가 없었다. 살아도 살아 있다는 게 아니었다는 걸 너무 많이 느꼈다"고 고백한 윤두준은 "직업 특성상 평가받고. 나는 사람이 아니라 상품 같고. 사람보단 물건이었다는 느낌을 항상 받았던 것 같다. 내가 값어치가 없어지면 나를 도와주는 사람들은 나를 응원해 주는 사람들은 손해를 보니까. 그게 너무 죄송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자신의 진심을 알아준 팬들에게 마음을 표현한 그는 "살아있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했고, "내일 일어나면 이불킥에 내가 미쳤었나라는 생각을 하겠죠. 그래도 후회는 안 할게요. 저의 100% 속마음이니까"라고 취중진담에 대해 후회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지난 4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윤두준은 첫 솔로 앨범 '론리 나잇'을 발표했다.

다음은 윤두준 글 전문이다.

음. 지금 이 순간을 잊지 말자는 의미에서 이 글을 씁니다. 맥주 4캔을 마시고 조금 취해서 갑자기 이 글을 쓰는데 음. 모든 게 감사한 것 같아요. 나는 그냥 나인데 나를 응원해주고 도와주고 좋은 말 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나는 그 분들에게 무언가 도움이 된 적이 없는데 그 분들은 나를 위해 진심으로 응원해주고 희생하는 것이 너무나 죄송스러워요. 나란 존재는 그냥. 인간 하나일 뿐인데 이런 과분한 대접을 받아도 될까 하는 마음이 너무나 앞섭니다.

고맙습니다. 모든 것들이. 살아있다는 것이. 진심으로 얘기하자면 인생이 재미가 없었어요. 살아도 살아 있다는 게 아니었다는 걸 너무 많이 느꼈어요. 직업 특성상 그냥 평가 받고 무언가 나는 사람이 아니라 상품 같고. 사람보단 물건이었다는 느낌을 항상 받았던 것 같아요. 내가 값어치가 없어지면 나를 도와주는 사람들은 나를 응원해주는 사람들은 손해를 보니까. 그게 너무 죄송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내가 진심을 노래했던 것들을, 그것들을 여러분들이 알아봐주시니까 그게 너무 감사한 것 같아요. 표현을 잘 못하지만 그게 너무나 영광스럽고 고마운 것 같아요. 고맙습니다. 살아있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응원해주셔서. 진짜 너무 영광스러워서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내일 일어나면 이불킥에 내가 미쳤었나라는 생각을 하겠죠. 그래도 후회는 안 할게요. 저의 100% 속마음이니까. 고맙습니다. 너무 고맙습니다. 나라는 존재는 여러분들 덕분이니까. 그래서 열심히 살아갈게요. 여러분들도 항상 열심히 살아가세요. 존재만으로 가치가 있다는 것을 오늘 느낍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