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르브론과 맞대결서 패한 레너드 "좋은 경기였다"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07월 31일 금요일

▲ 르브론 제임스(23번)를 수비하는 카와이 레너드(2번).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카와이 레너드의 판정패였다.

LA 클리퍼스는 31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올랜도 ESPN 와일드 월드 오브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2019-20 NBA 정규 시즌 경기에서 LA 레이커스에 101-103으로 졌다.

두 팀 원투 펀치들의 대결이 최대 관심사였다. 레이커스는 르브론 제임스와 앤서니 데이비스, 클리퍼스는 카와이 레너드와 폴 조지가 버티고 있었다.

경기 후 웃은 쪽은 르브론과 데이비스였다. 데이비스는 34득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 르브론은 16득점 11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합작했다.

반면 레너드는 28득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 조지는 3점슛 6개 포함 30득점으로 활약했지만 고개를 숙였다. 서부 콘퍼런스 2위 클리퍼스는 1위 레이커스와 승차가 6.5경기로 벌어졌다.

레너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패배의 아쉬움보단 오래간만에 실전 복귀에 의미를 뒀다. 레너드는 "좋은 경기였다. 오래간만에 실전 경기를 뛰니 즐거웠다. 다시 코트로 복귀하게 돼 정말 기쁘다"고 짤막한 소감을 밝혔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