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LB 사무국과 선수 노조, 7이닝 더블헤더 시행 합의

네이버구독_201006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08월 01일 토요일
▲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7이닝 더블헤더 경기 시행에 합의했다. 사진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선수단.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7이닝 더블헤더 제도에 합의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com은 1일(한국시간) 이 사실을 알렸다. 더블헤더 규정은 8월부터 적용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60경기 축소 시즌이 열리고 있는 올 시즌에만 해당하는 사안이다.

7이닝 더블헤더는 미국 대학 야구나 마이너리그에서는 흔하게 열린다. 메이저리그에서는 1912년 9월 19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경기에서 첫 경기 5이닝, 두 번째 경기 6이닝 경기가 열려 두 경기 모두 7이닝 이하로 경기를 치른 적이 있다. 

1915년 5월 29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첫 경기 5이닝, 두 번째 경기 9이닝으로 총 14이닝 경기를 했던 적도 있다.

7이닝 경기에서 연장전에 돌입할 경우 8회부터 무사 주자 2루에서 시작하는 승부치기가 도입된다.

7이닝 경기는 과거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경기 시간 단축을 고민할 때 대안으로 제시된 바가 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