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윤주태 2골’ 서울, 성남에 2-1 승…4G 무승 탈출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8월 01일 토요일

▲ 서울의 승리 ⓒ한국프로축구연맹
▲ 서울의 승리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성남, 박주성 기자] 최용수 감독이 물러난 FC서울이 성남FC를 꺾으며 승리에 성공했다.

FC서울은 1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에서 성남FC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서울은 승점 13점으로 리그 11위에 머물렀다. 성남은 9위로 내려앉았다.

홈팀 성남은 3-2-4-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토미가 섰고 2선에 유인수, 이재원, 나상호, 이태희가 자리했다. 중원에는 박태준, 김동현이 호흡을 맞췄고 스리백은 임승겸, 연제운, 이창용, 골문은 전종혁이 지켰다.

원정팀 서울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윤주태가 섰고 2선에 정한민, 한승규, 김진야가 자리했다. 중원에는 정현철, 김원식이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고광민, 김남춘, 황현수, 윤종규가 섰다. 골문은 양한빈이 지켰다.

첫 슈팅은 서울에서 나왔다. 전반 4분 한승규의 코너킥을 김남춘이 머리로 연결했지만 위로 떴다. 경기 점유율은 성남이 가져갔다. 성남은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서울의 빈틈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성남은 전반 13분 예상치 못한 변화가 생겼다. 이재원이 부상으로 빠지고 이스칸데로프가 들어왔다.

전반 16분 정현철은 위험한 태클로 경고를 받았다. 이 프리킥에서 토미가 위협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26분 서울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스칸데로프의 치명적인 백패스를 윤주태가 끊었고, 골키퍼까지 제친 후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1분 토미의 강력한 슈팅은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37분 박태준의 중거리 슈팅은 아웃사이드에 맞아 밖으로 나갔다. 전반 추가시간 결국 성남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태희가 오프사이드 라인을 뚫고 들어갔고 살짝 올려준 패스를 토미가 밀어 넣었다. 성남은 전반 막판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며 후반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후바 시작과 함께 서울이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김진야의 크로스를 정한민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부정확하게 맞고 위로 떴다. 후반 3분 유인수의 돌파 후 토미의 슈팅은 양한빈이 가까스로 걷어냈다. 후반 8분 토미의 헤딩 슈팅은 정면으로 향했다. 성남은 계속해서 서울을 몰아붙였다.

서울은 후반 10분 김진야를 빼고 조영욱을 투입했다. 후반 10분 성남은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유인수가 내준 패스를 박태준이 받아 날카롭게 찔렀고 토미의 슈팅은 크게 떴다. 성남은 후반 14분 나상호를 빼고 김현성을 투입했다. 서울은 김원식을 빼고 주세종을 투입했다. 후반 15분 정한민의 과감한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답답한 서울은 후반 22분 정한민을 빼고 박주영을 투입했다. 후반 25분 서울의 추가골이 터졌다.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윤주태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을 내준 성남은 총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성남의 골은 없었고, 서울이 승리를 거두며 경기를 마쳤다.

▲ 치열한 경합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성남,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