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피트룰 위반 아니다” KBO 심판진이 직접 내놓은 판정 이유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0년 08월 02일 일요일

▲ 롯데 전준우가 1일 사직 KIA전에서 3회말 상대 유격수 박찬호의 태그를 피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스포티비뉴스=부산, 고봉준 기자] 이틀째 계속된 갑론을박을 해소하기 위해 결국 KBO 심판들이 나섰다. 잔뜩 꼬인 실타래 같은 ‘3피트룰 위반’과 관련해서였다.

사건의 발단은 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3회말이었다. 무사 2루에서 롯데 이대호가 유격수 땅볼을 때렸고, 2루주자 전준우가 상대 수비의 협살에 걸렸다.

KIA는 유격수 박찬호와 3루수 나주환, 2루수 김선빈 그리고 다시 유격수 박찬호로 이어지는 런다운 플레이로 전준우를 묶었다. 그런데 마지막 태그 과정에서 전준우가 박찬호를 피하며 잔디를 밟고 지나갔다. 여기에서 태그는 이뤄지지 않았고, 심판은 세이프를 선언했다.

그러자 KIA 맷 윌리엄스 감독은 벤치를 박차고 나와 항의했다. 전준우가 3피트룰을 위반했다는 점을 강력하게 어필했다. 그러나 심판진은 3피트룰 위반이 아님을 설명하며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다.

그러나 판정 번복은 없었다. 당시 경기 후 심판진은 “주자와 야수의 거리가 가까운 상황에서 적용되는 가상의 기준선이 3피트다. 이날 장면에선 박찬호가 송구를 받을 때 이미 주자와 간격이 많이 벌어져있었고, 태그 시점에서 전준우가 이미 박찬호를 지나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준우가 무리하게 태그를 피해가려는 의도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 KIA 맷 윌리엄스 감독. ⓒKIA 타이거즈
그러나 경기 장면을 되돌려보면, 전준우는 분명 박찬호의 태그를 피하기 위해 잔디를 밟고 지나갔다. 결국 이 논란은 다음 날인 2일까지도 쉽게 가시지 않았다.

갑론을박이 거세지자 KBO는 2일 사직 KIA-롯데전을 앞두고 관련 브리핑을 진행했다.

전날 경기 심판조장인 이영재 심판원은 “김선빈의 송구를 받은 박찬호는 처음에는 2루로 향했다. 주자 이대호를 먼저 아웃시키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세이프이 어렵겠다고 판단해 다시 전준우를 잡기 위해 방향을 바꿨다. 이 상황에서 3피트룰을 위반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심판원은 해당 영상을 다시 보여주며 “모든 루 사이에는 가상의 3피트 라인 있다. 기본적으로는 이 선을 벗어나면 아웃이다”면서 “그러나 어제의 경우에는 박찬호가 2루로 달려가다가 방향을 바꾸는 장면이 순간적으로 나온다. 그러면서 태그 타이밍에는 이미 전준우가 사실상 통과를 하고 있었다. 여기에서 3피트룰을 적용할 수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전날 거세게 항희했던 윌리엄스 감독은 이날 사전 인터뷰에서 “심판진은 ‘유격수 김선빈의 송구가 외야쪽으로 빠졌다. 3피트룰이 있지만 정확히 적용되기 힘든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지나간 일이다. 더 신경 쓰지 않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윌리엄스 감독은 “사실 런다운을 제대로 했으면 이러한 일 없었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전날 논란과 관련된 언급을 마무리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고봉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