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아이들 "콘서트 끝나자마자 염색하러, 컴백 준비로 바빴다"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8월 03일 월요일

▲ (여자)아이들이 3일 싱글 '덤디덤디'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었다. 제공ㅣ큐브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여자)아이들이 첫 단독 콘서트를 마친 후 근황을 전했다. 

(여자)아이들은 3일 유튜브를 통해 싱글 '덤디덤디'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콘서트 끝내자마자 신곡 준비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여자)아이들은 지난달 5일 첫 번째 단독 콘서트 '아이랜드- 후 앰 아이'를 온라인으로 열고 팬들을 만났다. 이들은 첫 단독 콘서트 이후 약 한 달만에 싱글 '덤디덤디'로 컴백하게 된 것이다. 짧은 시간만큼, (여자)아이들은 그간 신곡 준비로 바빴다며 근황을 털어놨다.  

소연은 첫 단독 콘서트 성료 이후에 대해서 "온라인이지만 오랜만에 팬분들과 만남이라 좋았다. 이제 '덤디덤디'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우기는 "더 힘을 내서 컴백도 잘해야겠다"고 밝혔고 민니는 "콘서트 끝나고 바로 염색하러 갔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금발에서 핑크머리가 됐다며 콘서트 이후 신곡 준비에 매진해왔다고 덧붙였다.  

수진은 "설레면서 기대도 되는 것 같다"며 "항상 긴장을 많이 한다"고 컴백을 앞두고 떨리는 감정을 전했다. 떨려서 잠을 못 잤다는 슈화는 "우리 팀에서 체력은 제가 제일 젊어서 체력은 괜찮다.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민니는 "땀 흘리면서 준비했으니, 많이 들어주시고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