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윌리엄스 와인 투어… 류중일 답례품은 "술 말고 홍삼 드시라"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윌리엄스 감독-류중일 감독
[스포티비뉴스=광주, 김태우 기자]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의 ‘와인 투어’가 서서히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류중일 LG 감독도 건강 식품으로 답례했다.

윌리엄스 감독과 류 감독은 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를 앞두고 만났다. 당초 첫 날인 4일 만날 예정이었으나 4일 KIA의 미팅 때문에 하루가 미뤄졌다.

올해 KBO리그 감독 첫 해인 윌리엄스 감독은 최근 9개 구단 감독들에게 와인을 대접하고 있다. MLB에서 선수와 지도자로 화려한 경력을 쌓은 윌리엄스 감독이지만, KBO리그에서는 루키나 마찬가지다. 그런 윌리엄스 감독은 ‘와인 선물’로 KBO리그 사령탑에 먼저 인사를 건네고, 또 존중의 의미를 담고 있다.

상대 팀 감독들도 답례하고 있다. 답례품의 리스트가 계속 화려해지고 있다는 후문도 나온다. 류 감독도 광주 원정에 오기 전 답례품을 놓고 많은 고민을 했다. 류 감독은 4일 광주 KIA전을 앞두고 “기사를 보고 뭐를 할 것인가 고민 아닌 고민을 했다. 우리는 이렇게 마신다라는 의미에서 소주 한 병, 맥주 한 병으로 ‘쏘맥’을 선물할까?”라고 호탕하게 웃더니 “농담이고, 준비한 선물이 있다. 내일 공개하겠다”고 미소 지었다.

류 감독의 답례품은 홍삼 엑기스였다. 류 감독은 "술도 어묵도 소고기도 있었는데 '술 드시지 마시고 홍삼을 하루에 하나씩 드시라'라고 이야기했다"고 웃었다. LG생활건강에서 출시하는 제품이다. 

사실 윌리엄스 감독의 와인 투어에 영감을 준 사령탑이 바로 류 감독이다. KBO리그 사령탑 중 최연장자이기도 한 류 감독은 시즌 초반 만났을 때 미국과 다른 한국의 문화를 설명해줬다. 류 감독은 “메이저리그에서는 감독끼리 인사를 잘 안 한다고 하더라. 우리는 선후배 문화도 있고 그래서 한다고 했다”면서 “그 다음에 와인 투어를 하더라”고 흐뭇하게 웃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