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실책마다 와르르' kt, 공든 6연승이 디테일에 무너졌다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5일 고척에서 kt 외야진이 4회 실책을 범하고 있다. ⓒ고척,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고유라 기자] kt 위즈의 공들인 연승이 실책에 와르르 무너졌다.

kt는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3-12로 패했다. kt는 지난달 25일 수원 NC전부터 이어지던 6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키움과 상대전적도 4승4패로 다시 동률이 됐다.

이날 kt 선발 김민수는 4이닝 동안 7실점했는데 자책점은 2점 뿐이었다. 그만큼 실책이 실점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날 양팀은 각각 2개씩 실책을 기록했지만 kt의 실책이 더욱 중요한 순간에 터져나왔다.

3회 박준태의 타구를 3루수 황재균이 맨손으로 잡다 떨어뜨리면서 내야안타가 됐다. 서건창의 땅볼 타구는 박경수가 1루주자 박준태를 태그하려다 놓쳤다. 무사 1,2루 위기가 찾아오자 김민수는 김하성에게 좌월 스리런을 허용했다.

4회에는 선두타자 박병호의 뜬공 타구를 좌익수, 중견수가 헤매다 그라운드에 떨궈 2루 진루까지 내줬다. 김민수는 김혜성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박준태의 몸에 맞는 볼로 이어진 2사 만루에서 김하성에게 2타점 적시타, 러셀, 이정후에게 각각 1타점 적시타를 차례로 내줬다. 

4회 실점은 2사 후 나왔기 때문에 선두타자 박병호를 1아웃으로 계산해 모두 김민수의 비자책점이 됐다. kt는 전날까지 72경기에서 실책 46개로 최소 공동 4위에 올라 있는 끈끈한 팀이었으나 연승이 이어지던 5일 긴장의 끈이 연달아 풀어지고 말았다.

스포티비뉴스=고척,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