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흙투성이 아기 사자' 김지찬, 실책 후에는 더 악착같이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는 두산이 선발 최원준의 호투와 타선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삼성에 5-2 승리를 거뒀다.

삼성의 아기 사자 김지찬은 4타수 1안타 1득점을 포함, 개인 통산 시즌 열 번째 도루에도 성공하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그럼에도 김지찬의 얼굴엔 아쉬움이 많이 묻어났다. 김지찬은 3회말 1사 두산 김재호의 타석 때 땅볼 타구를 1루에 악송구하며 실책을 했다. 김지찬은 놀란 표정을 숨길 수 없었다.

이어진 4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김지찬은 방망이를 짧게 잡고 1루수 앞 땅볼로 출루했다. 4회초 1사 1루 박계범의 타석 때 김지찬은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2루 도루에 성공했다. 4회초 1사 2루 박계범의 적시타 때 김지찬은 악착같은 베이스 러닝을 하며 빠른 발로 득점을 만들어냈다.

실책 후에 근성 있는 플레이로 자신의 실수를 만회한 김지찬은 흙투성이가 된 유니폼으로 팬들에게 투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3회말 1사 김재호의 타석 때 땅볼 타구를 1루에 악송구하는 김지찬 

김지찬, '이럴수가!' 

4회초 무사 1루 상황, 방망이 짧게 잡고 1루수 앞 땅볼로 출루하는 김지찬 

이 악물고 2루까지! 시즌 10호 도루에 성공하는 김지찬

흙투성이가 된 유니폼

4회초 1사 2루 상황 박계범의 적시타 때 홈 쇄도하는 김지찬, 빠른 발로 만들어낸 득점 

자신의 실수 만회하는 투지 넘치는 플레이!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