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경완 대행의 자책 "김주한 조기 교체, 막아보려 했는데 악수 됐다"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박경완 감독대행.ⓒ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승리조를 그동안 쓰지 못해서 투입했다."

SK 와이번스 박경완 감독대행이 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앞서 6일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를 돌아봤다.

SK는 6일 롯데와 경기에서 2-8로 졌다. 2-0으로 리드한 3회초 선발투수 김주한이 흔들리자 조기 교체 강수를 꺼내들었다. 김주한은 선두타자 손아섭을 상대로 1루수 땅볼을 끌어냈는데, 1루수 로맥이 실책을 저질렀다. 이후 김주한은 사구, 볼넷으로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SK는 불펜투수 김정빈을 투입했다. 김정빈이 밀어내기 볼넷을 3개 허용해 역전을 허용했다. 김정빈 이후 김세현이 마운드에 올라 2타점 적시타를 정훈에게 맞았고, 손아섭에게 1타점 좌전 안타를 맞아 경기 흐름은 단번에 롯데 쪽으로 기울었다.

박 대행은 "김주한이 잘 던지고 있다가 수비 실책 영향을 받았다. 사구, 볼넷이 나왔다. 승리조를 이전 경기 동안 쓰지 못했다. 연패 중이라 써야 한다고 판단해 김정빈을 투입했다. 최대한 막아보려고 했는데 악수가 됐다"고 자책했다.

그는 "내 실수는 김정빈을 먼저 투입한 것이라고 본다. 김정빈과 서진용, 박민호가 교체 후보였다. 박민호는 비슷한 유형이고 서진용은 더 뒤에 쓰고 싶어서 김정빈을 투입했다"고 말했다.

박 대행은 "투수 교체가 가장 어렵다. 특히 선발 다음 투수 선택이 가장 어려운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SK는 이날 삼성 외국인 선발투수 데이비드 뷰캐넌을 상대한다. SK 타순은 최지훈(중견수)-최준우(2루수)-최정(3루수)-채태인(지명타자)-윤석민(1루수)-한동민(우익수)-이흥련(포수)-김성현(유격수)-김재현(좌익수)이다. 선발투수는 이건욱이다.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은 대타로 대기한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