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실책 2실점' 바란, "패배는 내 책임. 동료들에게 미안하다"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20년 08월 08일 토요일
▲ 라파엘 바란(가운데)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프랑스 대표 수비수 라파엘 바란(27, 레알 마드리드)이 잇단 실책으로 레알 마드리드의 패배 빌미가 됐다.

레알 마드리드는 한국 시간으로 8일 새벽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1-2로 졌다.

1차전 홈 경기도 1-2로 졌던 레알 마드리드는 두 골 차 승리가 필요했으나 잇단 패배로 탈락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실점 상황에 모두 수비수 바란의 실책이 있었다. 전반 8분 가브리엘 제주스에게 공을 빼앗겨 라힘 스털링의 선제골이 나왔다. 후반 23분에도 제주스와 공중볼 쟁탈전에서 밀린 뒤 실점했다.

스페인 스포츠 신문 마르카가 보도한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바란은 "나 때문에 졌다. 패배는 내 책임"이라고 말하며 자책했다. 바란은 "팀은 잘 준비했는데 실수 때문에 타격이 컸다. 동료들에게 미안하다"고 재차 반성했다. 

지네딘 지단 레알 감독은 "선수들이 열심히 최선을 다해줬다"고 했다. 호드리구 고에스는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다"며 바란을 지지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019-20시즌 라리가 우승컵을 든 채 시즌을 마쳤다. 챔피언스리그 13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 기록을 자랑하는 레알 마드리드는 2020-21시즌을 준비하기 위한 휴식기에 들어간다.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