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위기에도 빅히트 실적은 여전…방시혁 "상반기 매출만 2940억"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8월 13일 목요일

▲ 2020년 하반기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설명회에서 방시혁 의장. 출처ㅣ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도 높은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방시혁 빅히트 의장은 13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0년 하반기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설명회'에서 상반기 실적에 대해 설명했다.

방시혁 의장은 빅히트 상반기 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매출 2940억 원, 영업이익 497억 원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방 의장은 코로나19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도 수난을 맞았다며 매 순간이 고난이었다고 밝혔다. 특히 방탄소년단 콘서트 월드투어 일정이 전면 변경됐다는 방 의장은 앨범과 음원, 온라인 공연 등으로 수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 2020년 하반기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설명회에서 방시혁 의장. 출처ㅣ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

이어 훌륭한 아티스트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성과를 내겠다는 방 의장은 지난 5월 뉴이스트, 세븐틴이 속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빅히트 레이블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빅히트 레이블은 지난해 합류한 여자친구 소속 쏘스뮤직, 빌리프 랩, 이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까지, 빅히트 레이블을 계속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이번 상반기에는 방탄소년단, 세븐틴, 뉴이스트, 여자친구, 토모로우바이투게더가 활동했다며, 이들 모두 성과가 뛰어났다고 밝혔다. 2020년 상반기 가온앨범 차트에 따르면, 빅히트 레이블 아티스트들의 앨범 판매량이 전체 앨범 판매량의 40%를 차지했다고 했다. 

특히 방탄소년단과 세븐틴은 단일 앨범 판매량에서 426만 장, 120만 장이라며 전체 판매량의 53%를 차지하며, 같은 회사 소속 아티스트들이 밀리언셀러 1, 2위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