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팬텀싱어3’ 라비던스, 해피트라이브와 매니지먼트 계약 '기대감 UP'

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 라비던스가 해피트라이브 엔터테인먼트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고 힘찬 출발에 나선다. 왼쪽부터 황건하 존노 고영열 김바울. 제공|해피트라이브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JTBC '팬텀싱어3'를 통해 결성된 라비던스(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가 해피트라이브 엔터테인먼트(이하 해피트라이브)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었다.

14일 오전 해피트라이브 측은 공식 SNS 채널에 "여러분을 광적인 음악의 세계로 인도할 새 식구를 소개한다"는 글과 함께 계약 소식을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모았다.

해피트라이브 정해익 대표는 "라비던스 매니지먼트를 맡아 이들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 향후 폭넓고 활발한 음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TBC ‘팬텀싱어3’ 에서 최종 준우승을 차지한 '라비던스'의 팀명은 영어 '광적인'이라는 뜻의 영단어 Rabid와 '안내'를 뜻하는 Guidance를 합친 합성어로 '광적인 음악으로 안내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리더 베이스 김바울, 테너 존노, 소리꾼 고영열, 뮤지컬 배우 황건하 등 4인으로 구성된 크로스오버 팀이다. '국악 DNA'를 장착한 그룹이라고도 불린다.

라비던스는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등 공식 SNS 채널을 오픈 후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