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릴라드의 자신감 "NBA 어느 팀과 붙어도 이길 수 있다"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08월 16일 일요일

▲ 데미안 릴라드.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어느 때보다 어렵게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는 16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올랜도 HP 필드 하우스에서 열린 2019-20시즌 NBA(미국프로농구) '서부 콘퍼런스 플레이-인'에서 멤피스 그리즐리스를 126-122로 이겼다.

이 승리로 포틀랜드는 플레이오프 막차 티켓을 잡았다. 서부 콘퍼런스 8번 시드가 된 포틀랜드는 19일 1번 시드 LA 레이커스와 맞붙는다.

포틀랜드는 시즌 재개 후 리그에서 가장 뜨거운 팀이다. 시즌 재개 후 '플레이오프-인'에 들어가기 전까지 팀 득점 1위(126점), 3점슛 성공 개수 2위(15.7개), 3점슛 성공률 3위(41.4%)로 9경기 7승 2패를 기록했다.

그 중심엔 데미안 릴라드(30, 190cm)가 있다. 릴라드는 시즌 재개 후 8경기에서 평균 37.6점을 쏟아 부었다.

시즌 재개 후 MVP도 릴라드 몫이었다. 이날 멤피스와 경기에도 31득점 10어시스트 더블 더블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릴라드는 앞으로 상대할 레이커스를 경계하면서도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릴라드는 "레이커스가 서부 1번 시드를 받은 데는 이유가 있다. 레이커스엔 세계 최고의 선수가 있지 않나. 하지만 우리는 NBA 어느 누구와 붙어도 이길 수 있다. 우리에게 기회가 왔다. 포틀랜드라는 팀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이 충분하다"고 플레이오프 각오를 밝혔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