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체육회, 문체부 특별조사 결과 일부에 이의신청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08월 28일 금요일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대한체육회가 고(故) 최숙현 사망 사건과 관련한 문화체육관광부의 특별 조사 결과에서 일부 사실과 다른 부분에 이의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28일 발표했다.

대한체육회는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계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하여 큰 안타까움과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대책을 마련, 인권 친화적인 스포츠 환경으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체육인 교육 강화를 비롯하여 엄격한 잣대 및 처벌 기준 강화 등을 통해 폭력 및 비위를 완전히 근절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사건' 특별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총체적 관리 부실의 책임을 물어 대한체육회 회장에 대한 엄중 경고와 함께 사무총장 해임 등을 요구했다.

대한체육회는 "과실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서는 스포츠공정위원회 및 인사위원회를 거쳐 엄격한 처벌을 적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한체육회는 이번 특별조사단 감사를 통해 지적된 항목 중 조사 업무 태만, 스포츠 인권 보호 관련 대책 이행 부실 등 일부 사실과 다른 감사결과에 대해서는 이의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 회피가 아니라 징계를 받는 사람이 관련 내용에 동의하고, 처벌의 책임을 다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의를 신청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