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도훈의 놀라움과 감동 "그래서 이청용, 이청용 하나봐요"

네이버구독_201006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0년 08월 31일 월요일

▲ 즐거운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울산, 이성필 기자] "그래서 이청용, 이청용 하는 것 같아요."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도 '쌍용' 이청용과 기성용(FC서울)의 진가를 인정했다.

울산은 3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FC서울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청용이 선제 결승골을 넣었고 주니오가 리그 21호골, 정훈성이 추가골을 넣으며 1위를 질주했다.

귀중한 승리를 챙긴 것에 감사함을 전한 김 감독은 "더운 날씨에 고생이 많았다. 서울도 왜 분위기와 성적이 좋은지 오늘 보여준 것 같다. 우리 준비대로 세트피스 등 그런 장면이 자주 나온 것 같다. 이청용이나 골 넣은 선수들도 축하한다"라고 말했다.

서울은 김호영 대행 체제에서 4경기를 3승1무로 반전을 보여주다 울산에 패했다. 김 감독은 "김 대행으로 바뀌고 압박이나 역습에 치중하는 것을 자주 봤다. 탈압박 능력이나 패스 루트가 좋았다"라면서도 "득점을 통해 경기 운영을 우리 흐름대로 가져가는 것을 봤다. 더운 날씨에도 어떤 방법으로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분위기가 좋은 울산이다. 그는 "1위를 유지하고 있는데 스스로 경기 나서는 자세나 훈련 등이 모두 좋다. 목표가 확실하다. 우승 아닌가. 그 목표를 유지하고 있다.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게 준비하겠다"라고 답했다.

'쌍용 더비'에 대해서는 "이청용은 출전이 유력했다. 기성용은 베일에 싸여 있었는데 더비가 성사됐다. 저는 물론 팬들이 보는 입장에서도 좋은 경기를 했다. 이청용은 득점하면서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기성용은 일단 몸이 완전하지 않았는데도 패스나 조율, 시야 연결 좋은 장면이 많이 나왔다. 서울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않을까 싶다. 이청용은 경기 조율이나 득점, 패스 등을 잘하고 있어서 계속 이어가지 않을까 싶다"라고 분석했다.

김 감독 입장에서는 이청용이 더 눈에 들어오는 것이 당연하다. 그는 "그래서 이청용, 이청용이라고 하는 것 같다. 스타 기질도 있고 다른 선수들도 능력이 있는데 중요한 경험이고 실력이 있어서 (골이) 가능하다고 봤다. 이청용은 분명히 주위가 좋고 자기가 득점도 해내서 잘 해내리라 본다"라고 칭찬했다.

울산은 최소 실점 1위다. 수비라인 앞에 1년 차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가 있어 가능했다. 이날도 서울의 공격을 적절하게 끊었다. 그는 "원두재는 올림픽 예선을 치르고 와서 적응에 문제가 없다. 빨리 자기 자리를 찾아가 역할을 해주고 있다. 수비진 앞에서 잘해준다. 계속 발전 중이고 우리팀에 중요한 역할을 하리라 본다"라고 평가했다.


스포티비뉴스=울산, 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