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쌍용 더비' 이청용 판정승…김진수 빠진 전북은 충격패(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0년 08월 30일 일요일

▲ 이청용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블루 드래곤' 이청용(32, 울산 현대)이 기성용(31, FC서울)과 K리그 첫 만남에서 웃었다.

김진수(28)가 빠진 전북 현대는 강원FC에 고개를 떨궜다. 광주FC는 난타전 끝에 대구FC를 6-4로 꺾었고, 포항 스틸러스는 일류첸코(30) 멀티골을 앞세워 성남FC에 역전승을 거뒀다.

울산은 3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서울과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3연승을 완성한 울산은 서울 전 9경기 무패(7승 2무) 행진을 이어 갔다.

승점도 45점을 쌓아 전북 추격을 뿌리치고 단독 선두를 지켰다.

이날 경기는 '쌍용 더비'로 관심을 모았다. 과거 서울에서 한솥밥을 먹은 이청용과 기성용은 프리미어리그(PL)에서 뛸 때인 2015년 12월 28일 이후 1707일 만에 적으로 만났다.

K리그에서 맞붙은 건 커리어 처음이다. 기성용이 올여름 K리그로 복귀하면서 이뤄진 만남이다.

울산은 전반 18분 이청용 선제골과 전반 41분 주니오 추가골로 승기를 거머쥐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정훈성이 쐐기골을 뽑아 마침표를 찍었다.

▲ 충격패를 당한 전북 ⓒ 한국프로축구연맹
리그 2위 전북은 또 한 번 강원에 덜미를 잡혔다. 주전 레프트백 김진수가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스르로 이적이 확정된 상황.

전북은 흔들린 포백 조직력을 극복하지 못하고 김지현에게만 2골을 헌납하며 1-2,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시즌 세 번째(13승 2무) 쓴잔을 마시며 선두 울산(승점 45점)과 승차가 4로 벌어졌다.

강원은 시즌 전적을 5승 6무 7패로 쌓으며 순위를 6위로 두 단계 끌어올렸다.

▲ 포항 스틸러스 역전승을 이끈 일류첸코 ⓒ 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은 성남을 안방으로 불러들여 짜릿한 역전승을 수확했다. 전반 20분 나상호에게 선제골을 뺏겼지만 후반 6분과 10분, 일류첸코가 릴레이 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1-2로 뒤집었다.

5경기 연속 무승에서 탈출한 포항은 8승 4무 6패를 기록, 승점 28점으로 리그 4위로 올라섰다. 2연패 늪에 빠진 성남은 4승 6무 8패, 승점 18점으로 9위에 자리했다.

광주는 대구 원정에서 6-4로 웃었다. 프로축구 역대 4번째이자 단일 경기 두 팀 합계 최다 득점 타이 기록을 세우며 승점 3점을 챙겼다.

5경기 무패(2승 3무)를 달린 광주는 승점 20점으로 7위에 이름을 올렸다. 4경기 무승(1무 3패)에 빠진 대구는 5위로 내려앉았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