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이삭, 스릭슨투어 9회 대회 우승…시즌 2승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09월 03일 목요일
▲ 최이삭 ⓒKPGA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최이삭(40)이 ‘2020 스릭슨투어 9회 대회(총상금 8천만원, 우승상금 1천 6백만 원)’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지난 1일과 2일 전북 군산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최이삭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로 선두에 5타 뒤진 공동 35위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보기 없이 7개의 버디만 잡아낸 최이삭은 최종합계 10언더파 132타로 이창우(27), 공태현(26)과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공태현이 보기를 범한 반면 최이삭과 이창우는 파를 기록했다. 같은 홀에서 이어진 연장 두 번째 승부에서 최이삭과 이창우 모두 파를 작성해 두 선수는 세번째 연장전을 펼쳤고 이창우가 파를 한 반면 최이삭은 버디를 집어넣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최이삭은 경기 후 “연장전을 무려 세 차례나 벌이는 치열한 승부 끝에 우승을 하게 돼 기쁘다. 또한 스릭슨투어에서 시즌 2승을 거둬 행복하다”며 “이번 우승으로 ‘2020 스릭슨투어’의 상금왕에 오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마지막 대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현재 KPGA 코리안투어와 스릭슨투어를 병행하고 있다. 각 투어의 남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항상 응원해주시는 부모님과 가족 그리고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고 계시는 휴셈의 이철호 대표님과 팀 휴셈 일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최이삭은 ‘2020 스릭슨투어’ 시즌3의 첫 번째 대회였던 ‘2020 스릭슨투어 7회 대회’에서도 우승한 데 이어 시즌3의 마지막 대회서도 우승했다.  

최이삭은 ‘2020 스릭슨투어’ 상금순위 1위(32,900,000원), 통합포인트 1위(32,972P)로 올라섰다.

‘2020 스릭슨투어’는 4개 시즌, 총 13개 대회로 진행된다. 시즌 1부터 시즌3까지는 3개 대회씩 구성됐고 마지막 시즌4(10회~13회 대회)는 4개 대회다.

‘2020 스릭슨투어 9회 대회’가 마무리됨에 따라 이번 시즌 스릭슨투어는 시즌4의 4개 대회만 남았다. 4개 시즌, 13개 대회가 모두 종료된 뒤 스릭슨포인트 상위 10명에게는 2021년 KPGA 코리안투어의 출전권이 주어진다.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을 표방하는 ‘2020 스릭슨투어’ 시즌4의 첫 번째 대회인 ‘2020 스릭슨투어 10회 대회’는 3일과 4일 군산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시즌4의 최종전인 ‘2020 스릭슨투어 13회 대회’는 총상금 1억 2천만원 규모로 다음 달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군산컨트리클럽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