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핸드볼티비] '친해지길 바래' 김은채 리포터와 연수진 이색 데이트

송승민 기자 ssm@spotvnews.co.kr 2020년 09월 09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삼척, 임창만,이강유 영상 기자]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 친해질 수 있을까?"

핸드볼티비와 김은채 리포터는 지난 19일 삼척시청 연수진 선수를 만났다. 

핸드볼티비 야심차게 기획한 이번 특집은 선수들과 '친해지길 바래' 이다. 

그동안 시합때 말고는 선수들과 이야기 할 기회가 없었던 김은채 리포터

이번 기회를 통해서 삼척시청의 얼짱 연수진 선수와 친해질 수 있을까?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삼척, 임창만 / 이강유 영상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