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대급 '트육대'…'뽕숭아' 정동원은 굴렁쇠 소년, 임영웅은 '웅벅지' 자랑[TV핫샷]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9월 17일 목요일

▲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뽕숭아학당’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제1회 트로트 육상선수권 대회(이하 트육대)’로 시청률 14.6%, 분당 최고 시청률 17.5%를 기록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4.6%로 19주 연속 지상파, 종편, 케이블 종합 수요일 예능 프로그램 1위를 수성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17.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 네 사람은 트로트 신예들로 구성된 김희재, 강태관, 김수찬, 김중연, 나태주, 류지광, 신인선, 황윤성과 함께 가을 운동회를 열었다. 

먼저 본격적인 ‘트.육.대’ 경기에 앞서, 팀 선정에 나섰다. 임영웅, 신인선, 류지광은 ‘톨게이트’, 영탁, 김수찬, 나태주는 ‘찬나영’, 이찬원, 김희, 황윤성은 ‘소년시대’, 장민호, 강태관, 김중연은 ‘최.소.동’으로 팀명과 구호를 정한 뒤 팀복을 맞춰 입었다. 이어 굴렁쇠 소년으로 변신한 정동원이 특별 축하 무대인 ‘보릿고개’를 선사하면서 ‘트.육.대’의 시작을 힘차게 알렸다.

첫 번째 경기 종목 닭싸움에서는 ‘최.소.동 팀’과 ‘톨게이트 팀’, ‘소년시대 팀’과 ‘찬나영 팀’이 예선에서 격돌해 ‘톨게이트 팀’과 ‘소년시대 팀’이 결승에 진출했다. 만능 스포츠맨들로 이루어진 ‘톨게이트 팀’과 최약체 팀이라는 오명을 뚫고 반전을 거듭한 ‘소년시대 팀’이 불꽃 튀는 승부를 펼친 끝에 ‘톨게이트 팀’이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에 첫 번째 금메달이 ‘톨게이트 팀’에 수여됐고, ‘톨게이트 팀’은 금메달 획득 기념송으로 ‘강남스타일’을 불렀다. 

두 번째 경기로는 팀별로 10문제를 맞히는 ‘이어달리기 몸으로 말해요’가 펼쳐졌다. ‘톨게이트 팀’은 속담 주제로 7분 14초를 기록, 4등을 차지 했다. 영화를 키워드로 뽑은 ‘소년시대 팀’은 1984년에 개봉된 ‘터미네이터’를 모르는 1996년생 이찬원으로 인해 시간을 단축시키지 못하고 6분 44초로 동메달을 기록했다. ‘최.소.동 팀’은 음식 주제로 6분 1초를 기록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찬나영 팀’은 팀장 영탁의 센스가 시너지를 이루며 3분 25초로 1등에 올랐다. ‘소년시대 팀’은 웃음 MVP를 차지했고 ‘소녀시대’를 열창했다.

3라운드는 ‘지압판 3단 멀리뛰기’였다. 첫 주자로 나선 임영웅은 진 기운을 모아 '웅벅지'를 가동해 7m 3cm를 기록했고, 같은 팀 신인선이 8m 30cm, 류지광이 7m 79cm로 경기가 끝나기도 전에 금메달을 확정했다. 하지만 태권도 국가대표 나태주가 중력을 거스르는 뜀박질을 선보이면서 9m 45cm라는 경이로운 기록 경신을 세워 ‘찬나영 팀’에게 은메달을 안겼다.

중간집계 결과 ‘톨게이트 팀’이 금메달 2개로 1등, ‘찬나영 팀’ 금,은,동 각 1개로 2등, ‘최.소.동 팀’과 ‘소년시대 팀’은 은, 동 각 1개로 3, 4등을 다투는 가운데, 마지막으로 금메달 2개를 걸고 씨름 경기에 돌입했다. 개인전으로 치러진 씨름은 각종 기술과 전략이 쏟아졌는가 하면, 예상치 못한 반전들이 속출하면서 이찬원, 신인선, 나태주, 김희재, 영탁, 류지광이 예선을 통과했다. 

과연 씨름판을 활활 달군, 금메달 2개를 가져간 승자는 누구일지, 더불어 네 팀 중 어떤 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할지 오는 23일 방송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TV조선 ‘뽕숭아학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