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발 고민 가득' 허삼영 감독 "원태인-김대우 묶는다…대체 선발 이승민"

네이버구독_201006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09월 18일 금요일
▲ 원태인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이 1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릴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 앞서 선발 로테이션 변화를 예고했다.

삼성 선발 로테이션은 데이비드 뷰캐넌-벤 라이블리-최채흥-원태인-김대우로 돌아가고 있다. 그러나 스윙맨인 김대우가 꾸준히 나서고 있지만 17일 경기에서 김대우는 3⅔이닝 9피안타(1피홈런) 8실점으로 무너졌다.

허 감독은 "3회 교체 타이밍이 있었다. 4회에도 타이밍이 왔다. 교체 타이밍이 늦었다. 4회 2사 2, 3루에 최원준 타석 때 고민했는데, 이상민보다는 김대우를 믿었다"고 설명했다.
▲ 김대우 ⓒ한희재 기자

허 감독은 "다음 김대우 자리에 선발투수로 이승민이 나설 예정이다. 원태인과 김대우가 길게 못 던지니까, 두 선수를 묶으려 한다. 이승민과 허윤동 등판 일정을 비슷하게 퓨처스리그에서 조정을 했다. 이승민이 던져보고 안 되면 허윤동을 부를 생각을 하고 있다"고 짚었다.

삼성은 이날 KIA 선발투수 가뇽을 상대한다. 삼성 타순은 박해민(중견수)-김상수(2루수)-구자욱(우익수)-다니엘 팔카(지명타자)-김동엽(좌익수)-이원석(1루수)-강한울(유격수)-강민호(포수)-박계범(3루수)이다. 선발투수는 벤 라이블리다.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