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위기의 맨시티, '부상' 아구에로 복귀에 2개월 이상 전망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9월 19일 토요일

▲ 아구에로의 부상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우승 탈환에 도전하는 맨체스터 시티가 위기에 빠졌다.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19(한국 시간) “맨체스터 시티의 공격수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무릎 부상으로 또 다시 2개월 동안 이탈한 가능성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아구에로는 코로나19 사태로 리그가 중단된 후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불과 55분 밖에 뛰지 못했다. 이유는 부상이었다. 그는 지난 6월 무릎 부상으로 수술을 받았고, 사실상 시즌 아웃 판정을 받으며 고개를 숙였다.

이 부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에 따르면 아구에로는 앞으로 2개월 동안 또 다시 경기에 나서지 못할 전망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우리는 그의 부상이 힘들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는 자신의 일을 하고 있다. 난 아마 1개월, 2개월은 돼야 그가 준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경기장에 돌아와야 하고 신체적 상태를 되찾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아구에로는 자신의 몸을 빠르게 회복하는 유형의 선수가 아니다. 그는 여전히 한 개의 훈련 세션도 우리와 함께 하지 못하고 있다며 여전히 경기에 뛸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아구에로의 빈자리를 가브리엘 제주스로 메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리그 우승을 리버풀에 빼앗긴 맨시티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고 다시 리그 우승에 도전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