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만루 타율 0.750…오차 없는 '기계' 김현수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09월 19일 토요일

▲ LG 김현수. ⓒ 잠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득점권 괴물 김현수가 4위로 순위가 떨어질 위기에서 팀을 구했다. 다시 한 번 자신에게 온 기회를 살리며 전날(18일) 역전패로 가라앉은 팀 분위기를 살렸다. 

김현수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두 차례 만루 기회에서 모두 타점을 올렸다. 

특히 두 번째 만루 기회는 6-6 동점 균형을 깨는 적시타라 의미가 컸다. LG는 9-6으로 두산을 꺾었다. 18일 롯데전 3-5 역전패의 상처를 씻고 공동 3위를 유지했다. 

만루에서 가장 무서운 타자다웠다. 김현수는 이 경기 전까지 만루 타율 0.727을 기록하고 있었다. 11타수 8안타에 홈런만 3개, 덕분에 타점을 20개나 쓸어담을 수 있었다.

19일 경기에서는 만루 최강자 김현수에게 두 번의 기회가 왔다. 첫 번째는 1회 무사 만루. 김현수는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가장 결정적인 순간은 8회였다. LG는 2사 후 홍창기의 볼넷과 오지환의 우전 안타로 희망을 살렸다. 거포 로베르토 라모스가 불리한 볼카운트를 이겨내고 볼넷을 얻으면서 베이스가 꽉 찼다. 

김현수는 만루 기회를 기다렸다는 듯 초구 공략으로 두산 이승진을 무너트렸다. 좌중간으로 날아간 타구에 홍창기와 오지환이 차례로 홈을 밟았다. 이 안타로 김현수의 만루 성적은 12타수 8안타, 타율 0.750이 됐다. 

득점권 타율은 여전히 5할을 넘는다. 101타수 52안타로 0.515의 비현실적인 득점권 타율을 기록 중이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