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연승 질주’ kt 이강철 감독 “배제성과 불펜투수들 덕분이다”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0년 09월 19일 토요일

▲ kt 이강철 감독이 19일 인천 SK전을 5-0 완승으로 마친 뒤 선수들을 격겨하고 있다. ⓒ인천,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고봉준 기자] 쾌속 4연승을 달린 kt 위즈 이강철 감독은 투타 수훈선수들 모두에게 공을 돌렸다.

이 감독은 1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전을 5-0 완승으로 이끈 뒤 “선발투수 배제성이 5이닝 이상을 투구하며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또, 이어 나온 주권, 하준호, 조현우, 전유수 등 불펜투수들이 실점 없이 잘 막아줬다”고 총평했다.

kt는 이날 배제성의 5.1이닝 무실점 호투와 황재균의 3타수 3안타 2타점 맹타를 앞세워 5-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최근 4연승을 달리면서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더욱 굳게 다졌다.

반면 최근 6연승을 달리던 SK는 직전 NC 다이노스와 홈 2연전을 모두 내준 뒤 이날 경기까지 패하며 최근 3연패 수렁으로 빠졌다.

수훈은 역시 배제성의 몫이었다. 배제성은 5.1이닝 동안 88구를 던지며 2안타 4볼넷 1삼진 무실점 쾌투했다. 최고시속 143㎞의 직구(54개)와 130㎞ 안팎의 슬라이더(29개), 120㎞대 체인지업(5개)만으로 SK 타자들을 요리하고 8승(4패)째를 따냈다.

이 감독은 “타선에선 유한준과 황재균 등 고참들이 찬스에서 필요한 타점을 기록하며 승리할 수 있었다. 어제 연장 경기 후, 주말 원정 경기를 하느라 피곤했을 텐데  끝까지 집중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4연승을 달린 kt는 20일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선발투수로 내세운다. SK는 조영우로 맞불을 놓는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고봉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