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름다운 류현진…토론토 공격력 빈혈 일으켜" 캐나다 매체의 한숨

네이버구독_201006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09월 20일 일요일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캐나다 스포츠 매체 '패시온MLB'가 20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투구를 칭찬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6이닝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 투구를 했다. 그러나 타선이 필라델피아 마운드를 상대로 2안타(1홈런) 1득점만 기록하며 침묵했고 토론토는 1-3으로 졌다. 류현진은 시즌 2패(4승)를 기록했다.

경기에서 류현진은 5회를 제외하고는 안정적인 투구를 펼쳤다. 팀이 1-0으로 앞선 5회 류현진은 2루타 포함 5피안타를 기록하며 2실점했다. 그러나 실점을 최소로 막았다며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 활약에 엄지를 세웠다.

매체는 "토론토는 뉴욕 양키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 5연패를 당했다. 오늘(20일) 밤 류현진이 마운드에 올랐다. 류현진은 아름다운 것을 갖고 나왔다. 그는 6이닝 동안 2점만을 주고 8탈삼진을 뽑았다. 아주 좋은 선발 기록을 남겼다"며 류현진 호투를 칭찬했다.

이어 불펜진이 1점을 줬으나 공격력이 약했던 점을 지적했다. 매체는 "토론토의 공격력은 빈혈을 일으켰다. 전혀 생산적이지 않았다. 트래비스 쇼는 홈런을 쳤고 캐번 비지오는 2볼넷, 조 패닉은 1볼넷을 얻었다. 테오스카 에르난데스는 안전한 곳에 공을 떨어뜨렸다. 그러나 그게 다다"며 빈약한 공격력을 꼬집었다.

매체는 "류현진은 7월 이후 첫 패를 당했다. 결과적으로 토론토는 5할 승률로 떨어졌다. 공식적으로는 괜찮겠지만, 모든 패배가 압도적이다"며 최근 토론토가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류현진은 이날 패배로 지난 7월 31일 이후 첫 패배를 당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