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리도없이' 유아인·유재명 "놀랍고 묘한 경험, 홍의정 스타감독 만들고파"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유재명(왼쪽부터), 홍의정 감독, 유아인. 제공ㅣ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유아인과 유재명이 영화 '소리도없이'를 선택한 계기에 대해 "감독님에 대한 기대감이다"리고 말했다.

유아인과 유재명은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소리도없이'(감독 홍의정) 제작보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유아인은 "오늘 이 자리는 홍의정 감독님을 스타 감독님으로 만들기 위한 자리다. 홍의정 감독님을 소개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홍의정 감독님에 대한 기대감이다. 감독님이 쓰신 시나리오에 대한 감동이다"라고 운을 뗐다.

유아인은 "아주 놀랍고 쇼킹했다.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다. 아 어떻게 아주 특수하고 극적이고 드라마틱하지 않다. 일상적이고 익숙할 법한 이야기를 어떻게 이렇게 조합해서 이상한 부위를 찌르고 마음을 자극하는거지 싶어서 시나리오에 강하게 이끌렸다.

유재명은 "배우들이 대본을 받을 때 기대를 많이 한다.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하고 읽는데, 묘한 경험을 했다. 작품 제목에도 많은 것들이 담겨있다. 풍부하고 상징이 있고 담백하고 강렬하기도 하다. 작업하면서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작품이다"라며 "좀 덧붙이자면 '아 행복하다. 이런 작품이 나에게 들어왔다니'라는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소리도없이'는 범죄 조직의 하청을 받아 근면성실하고 전문적으로 시체 수습을 하며 살아가는 태인(유아인)과 창복(유재명)이 유괴된 11살 아이 초희를 억지로 떠맡게 되면서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소리도없이'는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