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리도없이' 유재명 "유아인과 처음 만나, '팬'이라고 말했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유재명(왼쪽), 유아인. 제공ㅣ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유재명이 유아인과의 호흡에 대해 "편했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소리도없이'(감독 홍의정) 제작보고회에서 유아인과 홍의정 감독의 첫 인상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유재명은 "감독님 만나뵐 때는 선입견이 있었다. 무서운 분이라고 생각했다. 글 자체가 주는 아우라가 있었다. 실제로는 인간적으로 편한 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아인 씨도 바라만 보다가 처음 만났다. 설레다가 펜이라고 했다. 이야기 나눌수록 자유롭고 편했다. 선후배가 아니라 동료로서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아인은 "선배님은 저를 격없이 대해주셨고 아주 특별했다. 선배님께서 (팬이라는)그런 말씀을 해주신 게 너무 민망하고 부끄러웠지만 사랑스럽기도 하고, '어떻게 이런 말씀을 편하게 주시지?' 해서 그런 게 또 마음의 문을 열기도 하더라"라고 말했다.

'소리도없이'는 범죄 조직의 하청을 받아 근면성실하고 전문적으로 시체 수습을 하며 살아가는 태인(유아인)과 창복(유재명)이 유괴된 11살 아이 초희를 억지로 떠맡게 되면서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소리도없이'는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