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몬순 웨딩' 미라 네어 감독, BIFF 뉴커런츠 심사위원장 위촉[공식]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미라 네어. ⓒLookout Point/Aparna Jayakumar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부문의 심사위원장으로 미라 네어 감독이 위촉됐다.

21일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영화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 심사위원 3인을 확정 발표한 가운데, 미국 미라 네어 감독이 심사위원장에 맡는다. 

미라 네어는 데뷔작 '살람 봄베이!'(1988)로 제41회 칸영화제 황금카메라상, '몬순 웨딩'(2001)으로 제58회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았다. 대표작으로는 '미시시피 마살라'(1991), '베니티 페어'(2004), '체스의 여왕'(2016) 등이 있다. 뮤지컬로 각색돼 2017년 버클리 레퍼토리 시어터에서 매진을 기록한 <몬순 웨딩>은 2021년 런던 라운드하우스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사회운동가로도 활약 중인 미라 네어는 1999년 인도 빈곤 어린이들을 위한 살람 발락 재단을 세웠으며, 2004년에는 동아프리카에 영화감독 양성을 위한 무료 학교인 마이샤 필름 랩을 설립했다. 한편 미라 네어는 문화예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2년 인도 최고 시민상인 파드마 부샨 훈장을 받기도 했다.

심사위원으로는 유럽 문화의 다양성 증진을 위하여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아시아 작품을 주로 소개하는 스위스 프리부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조방, 서울과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설치미술가이자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미술학교인 슈테델슐레의 교수 양혜규가 위촉됐다.

뉴 커런츠는 아시아 영화의 미래를 이끌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들을 소개하는 경쟁부문으로, 재능 있는 신인 감독을 발굴하고 격려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뉴 커런츠상으로 선정된 두 작품의 감독에게는 각각 3만 달러의 상금이 수여된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21일부터 30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