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진욱 롯데행’ KBO 2차지명 완료…신예 100명 프로 부름받아(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강릉고 김진욱이 21일 진행된 2021년도 KBO 신인 드래프트 2차지명에서 롯데의 1라운드 1순위 선택을 받았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KBO, 고봉준 기자] 2021년도 KBO 신인 드래프트 2차지명이 완료됐다. 모두 100명의 신예들이 프로의 부름을 받았다.

KBO는 2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2차지명을 진행했다. 관심을 모은 1라운드 1순위는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다. 강릉고 좌완투수 김진욱이 롯데 자이언츠의 선택을 받았다.

이어 유신고 좌완투수 김기중(한화 이글스), 대전고 우완투수 이재희(삼성 라이온즈), 고려대 우완투수 박건우(KIA 타이거즈), 원광대 내야수 권동진(kt 위즈), 유신고 내야수 김주원(NC 다이노스), 세광고 내야수 이영빈(LG 트윈스), 광주일고 포수 조형우(SK 와이번스), 신일고 내야수 김휘집(키움 히어로즈), 선린인터넷고 우완투수 김동주(두산 베어스)가 차례로 1라운드의 영예를 안았다.

2라운드 첫 번째 선택에선 의외의 이름이 불렸다.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이 롯데의 지목을 받았다. 당초 미국행을 선언하면서 1차지명에서 제외됐던 나승엽은 이번 2차지명에서 호명 가능성이 제기됐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현지 상황이 복잡하게 돌아가면서 계약이 무산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고려한 구단들이 나승엽에게 관심을 보인다는 후문이었다.

1차지명 유력후보였던 나승엽을 외면했던 롯데는 결국 2차지명에서 나승엽 카드를 꺼내 들었다. 지명권을 하나 날릴 수 있다는 위험 부담을 안고 결단을 내렸다.

주목을 끈 선수들도 대거 프로 유니폼을 입게 됐다. 강릉영동대 출신으로 독립리그 파주 챌린즈에서 뛰고 있는 내야수 김동진이 삼성라이온즈의 5라운드 선택을 받았고,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로 유명한 미국 보이시주립대 출신의 외야수 김건형은 kt의 8라운드 호명을 받았다.

이날 2차지명은 100번째 선택을 받은 영문고 외야수 양현진(두산)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들은 앞서 진행된 1차지명에서 프로행이 확정된 9명의 선수들과 더불어 내년부터 프로 무대를 밟는다.

스포티비뉴스=KBO, 고봉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