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0년대 오빠' 김승진,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35년 건너뛴 '스잔' 라이브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제공|KBS2 'TV는 사랑을 싣고'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8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진이 ‘TV는 사랑을 싣고’에 등장한다.

23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 80년대를 휘어잡은 하이틴 스타 김승진이 출연한다.

김승진은 당시 청춘의 상징이었던 청재킷 차림에 선글라스를 끼고 멋지게 등장, 35년 세월을 건너 뛴 목소리로 ‘스잔’ 라이브 공연을 펼쳐 그 시절 추억을 소환했다.

활동 당시 김승진은 앳된 소년의 얼굴과 감미로운 미성으로 소녀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데뷔 전부터 그가 출연한다는 소문이 난 음악다방 앞에는 줄이 길게 늘어섰다는 후문.

소녀 팬 중 한 명이었던 김원희도 “실제로 가까이에서 본 건 처음이예요”라면서 '최애' 가수의 실물 영접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김승진이 애타게 찾고 싶은 사람은 당시 신인이었던 그를 스타로 키워줬던 작곡가. 남진, 전영록, 주현미 등 당대 최고 스타들의 노래를 만든 히트곡 제조기로 전해졌다.

김승진은 해당 작곡가가 엄한 아버지와 달리 늘 자상하고 부드럽게 그를 다독여줬지만 하지만 자신의 잘못으로 멀어지게 되면서 연락할 엄두가 나지 않았고 그렇게 긴 시간이 흘렀다고 털어놨다. 김승진은 지금이 아니면 다시 기회가 없을 것 같다는 생각에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그를 찾고자 했다고 고백했다.

김승진의 출연분은 오는 23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x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