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지훈 "사생활 침해·폭언"vs 지트리 "그런 적 없어, 일방적 변심" 법정공방[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이지훈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이지훈과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이하 지트리)가 전속계약효력정지 관련 법정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지훈은 2018년 9월 지트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활동했으나, 지난 7월 법원에 효력 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이에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는 22일 이지훈이 소속사인 지트리크리에이티브(이하 지트리)를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을 일부 받아들여 "양측이 맺은 전속계약과 부속 합의 효력을 정지하라"고 결정했다.

이지훈 쪽 입장은 지트리에서 사생활 침해 및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다. 이지훈 관계자는 "지트리가 이지훈 매니저들에게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아 퇴사하게 만들거나, 이지훈에게 욕설하고 일을 제대로 하지 않는 매니저를 지정해 활동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트리가 이지훈과 부모 등 주변인을 겁박하고 폭언했으며 매니저를 통해 이지훈의 사생활을 추적했다. 지트리는 정산 자료를 제공할 의무와 정산금 분배 및 지급 의무도 제 때 이행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이에 재판부는 "정산과 이지훈의 사생활 등에 대해 오간 양 측의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 분쟁이 불거진 이후 당사자들의 태도, 소송 진행 결과, 심문 기일에서 이지훈의 진술 내용 등을 종합해볼 때 적어도 상호 신뢰가 무너져 매니지먼트 업무와 연예 활동을 기대하기 어려울 정도에 이른 것이 분명해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어 "지트리는 이지훈의 연예 활동과 관련해 어떤 매니지먼트 계획을 세우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소명하지 못해 당사자 사이의 긴밀한 협조와 신뢰 관계가 회복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지트리는 이날 입장을 내고 "이지훈 배우의 주장과는 달리 사생활 침해나 폭언은 없었으며 해당 사건 재판부가 그 부분을 인정한 것도 아니다. 이지훈 배우의 주장은 대부분 기각됐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재판부는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 양 당사자 사이에 신뢰가 깨졌다고 봤기 때문에 본안 소송의 판단이 나올 때까지 계약의 효력을 일시 정지한 것이다"라며 "소속 아티스트의 일방적인 변심 때문에 생긴 일시적인 대립을 아티스트와 기획사 사이에 신뢰가 깨진 것으로 본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양 측 사이 '사생활 침해' 및 폭언을 두고 극과 극의 입장이 이어진 가운데, 지트리는 "해당 결정에 불복하며 잘못된 선례를 남기지 않고 손해 회복을 위해 가처분 결정에 대한 이의신청 및 본안 소송을 준비중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지트리는 전속계약과 관련한 본안 소송의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이지훈의 연예 활동과 관련해 방송사, 제작사, 광고기획사 등과 계약할 수 없게 됐다. 더불어 이지훈의 의사를 무시하고 활동을 요구하거나 금지할 수 없게 됐다.

본안 소송이 남아있는 가운데, 지트리가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시사한 만큼 양 측의 전속계약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