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재인, 18살때 성범죄 피해 고백…"범인은 또래 남자, 사건 이후 발작"[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장재인.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아픔을 고백한 가수 장재인에게 많은 이들의 위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장재인이 성적 피해로 정신적 고통을 겪게 됐다고 털어놨다.

장재인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이날 17살 때 처음 발작이 시작됐다며 18살 때 한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명증, 거식폭식 등을 겪었다고 고백해 위로를 샀다.

꾸준한 심리 치료를 통해 현재는 증상들이 호전됐다는 장재인은 다시 한번 글을 올려 자신과 같은 상처를 입은 이들을 다독였다. 장재인은 앞서 언급한 18살 때 한 사건에 대해 "1년이 지나 19살에 범인을 제대로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저에게 그렇게 하고 간 사람은 제 또래 남자였다"고 했다.

이어 그는 "당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그 아이 역시 다른 아이들의 괴롭힘으로 인하여 그렇게 됐단 이야기였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장재인은 "그 아이 역시 피해자라면 도대체 나는 뭐지? 내가 겪은 건 뭐지? 라는 생각이 가장 가슴 무너지는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제는 어른이 돼서 분별력이 생겼다는 그는 "돌아보면 그 때 이 일이 생긴 건 니 잘못이 아니야라고 말해주는 이가 있었다면 참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한 "생각보다 많은 성피해자들이,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러했던 것 처럼 수치심과 죄책감을 갖고 살아가고 있을 것"이라며 "나와 같은 일을 겪은 가수를 보며 힘을 얻고 견뎠다. 노래하는 제가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들에게 힘이 됐음 한다"고 남겼다.

다음은 장재인이 22일 첫 번째로 작성한 글 전문이다. 

오늘 참 오래된 앨범의 녹음을 끝낸 기념, 밤잠처럼 꾸준히 다닌 심리치료의 호전 기념 글을 남겨요.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11년이 걸렸네요.

저의 첫 발작은 17살 때였고,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폭식 등이 따라붙기 시작했어요. (아마 이거만으로 같은 일을 겪은 사람들은, 무슨 일인줄 알죠, 고생 많았어요 정말.)

치료를 한다고는 했지만 맞는 의사 선생님 찾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고 그 때 당시엔 병원 가는 걸 큰 흠으로 여길 때라 더 치료가 못되었네. 거기에 내가 살아왔던 환경도 증상에 크게 한 몫 했을 거고. (엄마 미안. 하지만 노래하기로 맘 먹은 이상, 알죠.?)

그렇게 이십대가 된 나는 24살~29살까지 소원이 제발 제발 진짜 조금만 행복해지고싶다.였는데, 그게 맘 먹고 행동한다고 해서 되는 건 아니더라구요. 좋은 생각만 하고 싶어도, 열심히 살고 싶어도 마음 자체가 병이 들면 자꾸만 무너지는 거라.

그렇게 긴 시간 나는 병과 함께 성장했고 이제는 그것이 나의 일부가 되어버린 요즘. 1.우선 행복이란 단어 자체를 내려놓았고 2.나는 낮은 자존감에 묶일 수 밖에 없는 삶을 지나온 걸 인정했고 3.무엇보다 일년간 약을 꾸준히 복용했더니 많은 증상들이 호전됨. (그 전엔 약에 대한 반감에 길게는 삼개월 복용이 다였음)

18살에 앨범을 계획하며 내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하기로 다짐했었는데, 그 이유는 내가 그렇게 행한 이들을 보고 힘을 얻어서에요. 어릴 적에, 나랑 똑같은 일 겪고도 아님 다른 아픈 일 겪고도 딛고 일어나 멋지게 노래하는 가수들 보면서 버텼거든요.

내가 그랬던 거 처럼, 내가 받은 그 용기를 내가 조금만이라도 전할 수 있다면 그럼 내가 겪었던 사건들도 의미가 생기지 않을까? 하고. 그런 생각이 최악의 상황에도 저를 붙잡았던 것 같고 지금도, 그럴 수 있다면 참 맘이 좋겠다 싶어요.

첫 타래가 생각보다 길어져서 읽기에 괜찮을까 염려되고 미안해요. 긴 글 여기까지 왔다면 또 고맙구. 잘하는 게 이야기 뿐이라 조금씩 앨범과 함께 이 이야기 보따리들을 풀어보려해요. 아주 사적인 이야기지만, 사람들의 아픔과 불안은 생각보다 많이 닮은 것 같더라.

다음은 장재인이 22일 두 번째로 작성한 글 전문이다. 

감사합니다. 앨범은 그 사건을 계기로 시작이 됐어요.

그 이후 저는 1년이 지나 19살에 범인을 제대로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었습니다. 저에게 그렇게 하고 간 사람은 음.. 제 또래의 남자분이었어요.

그런데 당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그 아이 역시, 다른 아이들의 괴롭힘으로 인하여 그렇게 됐단 이야기였어요. 한 겨울 길을 지나가는 저를 보고, 저 사람에게 그리 해오면 너를 괴롭히지 않겠다 약속했던가보더라고요.

이 사실이 듣기 힘들었던 이유는, 그렇게 그 아이 역시 피해자라면, 도대체 나는 뭐지? 내가 겪은 건 뭐지? 라는 생각이 가장 가슴 무너지는 일이었어요.

이젠 조금 어른이 되어 그런 것의 분별력이 생겼습니다만, 돌아보면 그때 이 일이 생긴 건 니 잘못이 아니야 라고 말해주는 이가 있었다면 참 좋지 않았을까 생각이 들어요.

생각보다 많은 성피해자들이,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러했던 것처럼 수치심과 죄책감을 갖고 살아가고 있을 거예요. 나는 나와 같은 일을 겪은 가수를 보며 힘을 얻고 견뎠어요. 혹시나 혹시나 아직 두 발 발 붙이며 노래하는 제가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들에게 힘이 됐음 합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