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죽지않는' 이미도 "'논스톱' 시절부터 양동근 '찐팬'…성덕 인증"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이미도.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라이브 컨퍼런스. 제공|TCO(주)콘텐츠온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논스톱' 시절부터 찐팬이었어요."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이미도가 배우 양동근에 대한 '팬심'을 고백했다.

이미도는 22일 오후 서울 용산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 제작 브라더픽쳐스 TCO(주)콘텐츠온) 언론배급시사회와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배우 이정현, 김성오, 서영희, 양동근, 이미도와 신정원 감독이 실시간 화상 연결을 통해 취재진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미도는 "(극중) 제가 이 사건에 휘말리게 된 건 온전히 장소장(양동근) 덕분이다. 장소장에 대한 마음 하나만 가지고 가면 되겠다 했다"며 "다른 분이 캐스팅됐다면 그렇게 표현하기 힘들었을 것 같은데 양동근님이어서 가능했다"고 말했다.

▲ 양동근.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라이브 컨퍼런스. 제공|TCO(주)콘텐츠온
이미도는 "'논스톱'부터 찐팬이었다. 20대 항상 이상형을 물어보면 항상 양동근이라고 했다. 현장에서 보고 너무 좋다고 너무 팬이었다고 하니까 처음에는 '미도씨 안 그래도 돼요' 그러셨다. 모두에게 다 그러는 줄 아셨던 거다"고 털어놨다.

그는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렸더니 중고등학교 동창들이 '너 꿈을 이뤘구나' '성덕이구나' 댓글을 달더라. 그 댓글을 보여드렸다"며 "(사랑에 빠진) 연기가 연기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죽지 않는 언브레이커블을 죽이러 나선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코믹스릴러. 살기 위해 먼저 죽여야 하는 여고 동창생들과 지구를 침략한 언브레이커블의 대결을 그렸다. '시실리 2km'와 '차우'를 연출한 신정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오는 29일 개봉을 앞뒀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