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 허문회 감독 "나승엽 지명, 스카우트 결정 존중"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롯데 자이언츠 허문회 감독은 프런트 의사결정을 존중했다.

나승엽은 올해 고교 무대에서 최대 야수로 평가받았다. 미국 진출과 KBO리그 데뷔 사이에서 고민을 거듭했는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미국 마이너리그가 중단되면서 고심이 깊어졌다.

기존의 계획대로 미국행을 결심했지만, 롯데는 21일 진행된 2021년도 KBO 신인 드래프트 2차지명에서 나승엽을 선택했다. 해외 진출 문제가 아직까지 남아있지만, 마지막까지 영입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2차 지명 이유를 밝혔다.

22일 kt위즈와 시즌 팀간 11차전을 앞두고, 허문회 감독에게 나승엽 지명 질문이 있었다. 허 감독은 “프런트와 스카우트 의견을 존중한다. 프런트에서 하는 일을 존중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현장과 프런트 업무 분할을 강조했다. 허 감독은 “구단에는 파트가 다 있다. 예전처럼 감독이 모든 걸 하는 시기가 아니다. 각 파트에서 열심히 한다는걸 믿고 있다. 무엇이 필요한지 알거라고 생각한다. 감독이 모든 걸 지시하는 시대는 끝났다고 생각한다. 내가 현장에서 할일, 구단에서 할일에 최선을 다할 뿐이다. 우리 팀에 필요한 자원을 잘 뽑았다고 생각한다”라고 의견을 전달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