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언더페이, 정말 좋은 계약" ML 칼럼니스트 호평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사람들은 오버페이라고 생각했지만, 내가 보기에는 언더페이다."

'MLB 네트워크'에 출연하는 메이저리그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22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33) 계약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호평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12월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에이스 대우를 받았다. 올 시즌 성적은 11경기, 4승2패, 60이닝,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했다. 토론토에서 규정 이닝을 채운 유일한 투수다. 

헤이먼은 팟캐스트 '빅타임베이스볼'에 출연해 "토론토의 플레이오프 진출 배경에 류현진 계약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FA에게 돈을 쓰는 것을 꺼려 하는데, 류현진은 정말 좋은 계약이었다. (계약 당시) 사람들은 오버페이라고 생각했지만, 내가 보기에는 언더페이"라고 말했다. 

다른 미국 언론의 생각도 다르지 않았다. ESPN은 '토론토는 비시즌에 새로운 선발 로테이션을 구축하려고 많은 투자를 했는데, 류현진의 노력이 없었다면 완전히 엉망이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론토는 22일까지 28승26패를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노선인 8위에 턱걸이하고 있다. 가을야구 진출 매직넘버는 3이다. 남은 경기에서 3승을 하면 자력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다. 또 시애틀 매리너스가 질 때마다 매직넘버가 하나씩 줄어든다.  

헤이먼은 토론토의 올 시즌을 평가하며 "부상자가 정말 많았다. 보 비셋도 부상으로 장기간 이탈해 있었고, 유망주 네이트 피어슨, 마무리 투수 켄 자일스 등이 차례로 이탈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홈구장도 없이 버펄로에 있는 구장을 대신 쓰는 상황에서도 플레이오프 진출 직전까지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래는 지금보다 나을 것이다. 올 시즌 토론토가 이 정도 성적을 낼 줄 몰랐을 것이다. 비셋이라는 슈퍼스타가 있고,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는 잠재력을 충분히 보여줬다. 좋은 라인업을 갖춘 팀"이라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