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GS칼텍스 '4% 확률' 뚫고 1순위로 김지원 지명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GS칼텍스가 1순위로 뽑은 김지원. ⓒKOVO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제천여고의 세터 김지원을 품에 안았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22일 서울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0-21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김지원을 1라운드 1순위로 지명했다.

세터가 1라운드 1순위로 선정된 사례는 2017-18시즌 한수진(GS칼텍스), 2008-09시즌 염혜선(현대건설)에 이어 김지원이 역대 세 번째다

경해여중을 졸업하고 제천여고에 재학 중인 김지원은 키 173.1㎝, 몸무게 68.2㎏의 체격 조건을 가졌다.

2019-20시즌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한 GS칼텍스는 지난 시즌 순위 역순에 따라 4%의 추첨 확률로 드래프트에 참가했지만 1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KGC인삼공사와 IBK기업은행, 한국도로공사는 각각 레프트 이선우(남성여고), 최정민(한봄고), 김정아(제천여고)를 1라운더로 선발했다. .

흥국생명은 세터 박혜진(선명여고), 현대건설은 리베로 한미르(선명여고)를 1라운드 지명으로 선정했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총 15개 학교의 39명이 참가했지만 수련선수를 포함해 13명만 프로 데뷔 기회를 얻었다.

현대건설, 흥국생명, 한국도로공사는 2라운드 지명을 포기했고, GS칼텍스, KGC인삼공사, IBK기업은행은 3라운드에서 지명하지 않았다. 

1라운드에서만 선수를 선발한 흥국생명은 수련선수로 벨라루스 출신인 현무린(세화여고)을 뽑았다. 현대건설도 수련선수 박지우(한봄고)를 지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