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현수 미친 타점 페이스, 로하스 잡고 커리어 하이 도전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LG 김현수. ⓒ 잠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타점 기계' LG 김현수가 kt 멜 로하스 주니어를 따라잡는데 성공했다. 김현수는 23일 잠실 SK전에서 4타점을 더해 106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LG 트윈스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김현수가 첫 두 타석에서 3타점을 기록한 뒤 8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타점을 추가해 팀 득점의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김현수는 1회 1사 1, 3루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3루 주자 홍창기를 불러들였다. 0-1 열세를 만회하는 타점이었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점수 차를 벌리는 적시타를 기록했다. 1사 2, 3루에서 SK 선발 문승원의 초구를 공략해 중전 적시타로 연결했다. 주자 2명이 홈을 밟아 점수가 2-1에서 4-1로 벌어졌다. 

8회 마지막 공격에서도 타점을 추가했다. 1사 3루에서 신재웅을 상대로 중전 적시타를 날렸다. 

4타점을 보탠 김현수는 시즌 106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22일까지 이 부문 선두였던 kt 로하스 주니어를 2위로 내렸다. 로하스는 23일 사직 롯데전에서 6회까지 1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김현수의 한 시즌 최다 타점은 메이저리그 진출 직전인 2015년 121타점이다. 

LG는 정규 시즌 29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김현수는 남은 29경기에서 16타점을 더하면 커리어 하이 기록을 새로 쓴다. 홍창기-오지환 테이블 세터가 자리를 잡은 요즘 같은 분위기라면 불가능은 아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